(=ⓛㅅⓛ=) Apple-cat's cosy room



이뿜(?)과 신뢰를 듬뿍 받으며 일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했던가를 깨닫는 요즘이다.

지난 번 전사 커뮤니케이션 교육에 따르면 사람의 평균수명이 앞으로 100살은 될 텐데...
그때까지 뭐 먹고 살아야 하는지... 요즘엔 그 걱정이 참 많이 된다.

내가 하던 일에서 더욱 최선을 다해야 할 지... 아니면 다른 커리어 패스로의 다른 문을 두드리며 외도를 해야할 지... 아니면 남이 제안한 길을 가야할 것인지......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좋아하는 것은 무엇이고, 잘하는 것은 무엇인지 조차 아직도 모르겠다.
재능이 없는 것인지, 용기가 없는 것인지, 끈기가 없는 것인지................................................

왜 나는 뜨겁지 못한지. 한심한 요즘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op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살을 보고 살지 않을껍니다. 내일이 마지막처럼 살아야죠.

    2011.04.19 10:06
  2. 애교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살까지 재택알바 사업 아자아자아자!

    2011.07.14 18:34
  3. 스물스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살까지 살고 싶다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즐겁게 살고 싶다고 하더니...
    남은 67년은 하늘에서 정말 편히 살렴

    2011.09.14 14:29

1 2 3 4 5 ··· 504 
분류 전체보기 (504)
Apple-Cat (9)
Day log (200)
Life as Rohas (21)
What I've got feelings (131)
Study about IT & Media (55)
How to work (22)
On the road (31)
Girl's talk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