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 Apple-cat's cosy room


표지가 특이해서 기억에 남았던 책인데, 옆자리 최과장님이 재밌다고 해서 읽고 싶었던 책이다.
마침 9가 가지고 있어서 빌려 보았다. 9는 이 책을 읽으며 '사람은 역시나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야겠구나' 생각했다고 한다.


여기저기 찾아보니, 이 책은 베스트셀러 + 프랑스에서 영화로까지 만들어졌다고 한다. 게다가 여러 유명인들이 추천까지 한 책이었다.

이 책을 읽고 난 후 나의 감상은 '뭐지?'였다.
주인공 벤에게 너무 감정이입을 한 나머지, '왜 사람을 죽였어?!' 라는 책망이 내게로 향해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 책을 보는 내내 답답했다. ;ㅁ; (이 감정과는 별개로 책은 무지 재밌다)

벤은 사진사가 되고 싶었지만 현실적인 이유로 변호사가 되고, 행복하게 결혼하고 아이 둘을 둔다.
안락하고 평화로운 삶은 아내의 불륜으로 깨지게 되고, 아내의 불륜상대인 사진사 게리를 실수로 죽이고 게리로 분하여 사진사의 삶을 살고자 한다. 그 후, 우연한 기회에 특종을 찍게 되면서 일약 유명 사진작가가 되어버리나, 자신이 게리를 죽인 사실이 드러나 위기에 처하게 되고, 다시 다른 사람으로 분하여 일생을 살게 된다.

난 이 책이 '진정한 '나'로 살고 싶었던 한 남자의 이야기'라는 생각 보다는, '진정한 나로 살기 위해 현재를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교훈이라고 생각한다.

실수로 게리를 죽이지 않았더라면 떨면서, 매번 들킬까 걱정하며 다른 사람의 일생을 살아야 하는 위험도 없고, 풍족한 삶 안에서 더 재미나게 사진 찍으며 살 수 있었을 텐데... 동화가 너무 많이 된 탓인지 안타까움이 크다. 특히 뭔가 석연치 않아보이는 마지막 페이지가 그러한 안타까움을 더 한다.

한편 내가 진짜 원하는 것을 하기란, 뭔가를 희생하는 과정이 들어가야 한다는 것처럼 생각되기도 했다. 거꾸로 항상 평화롭고 안정적인 것만 추구하다가 정말 내가 원하는 것들을 희생해야만 할 수도 있는 거니까.

다른 인생을 살아볼 수 있다면, 나는 어떤 삶을 어떤 사람이 되어 살고 싶을까?
생각만 해도 조금 흥분되지만, 현실적으로 벤처럼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 수는 없으므로, 난 '현재'를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문득 '내일은 운동가야지' 하는 생각이 ;;;)

난 무엇을 하고 싶은지, 고민이 필요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쁜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재밌겠당!

    2011.01.16 04:36
  2. Favicon of http://hwimun.com BlogIcon 휘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쪽 건너편에 있는건 성균관인가요? ㅎㅎ

    2011.01.25 15:16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504 
분류 전체보기 (504)
Apple-Cat (9)
Day log (200)
Life as Rohas (21)
What I've got feelings (131)
Study about IT & Media (55)
How to work (22)
On the road (31)
Girl's talk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