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 Apple-cat's cosy room

백신를 맞고 회사 들가는 중.
왠지 서글프기도 하고 지난번 보았던 아마존의 눈물에서 처럼 문명의 이기로 생긴 신종플루 라는 병을 또 인위적으로 막아낸다니 한편으로는 걱정스럽기도 하다.
간호사분이 백신 맞으러 온 것이 장하다고 한다. 예전엔 백신 언제 들어오냐며 들끓었는데 지금은 백신를 맞으러 오시는 분이 많이 없다고 한다.
병원을 나오며 드는 생각, 건강하자.
일단 **** ** 부터. 화이팅.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200 
분류 전체보기 (504)
Apple-Cat (9)
Day log (200)
Life as Rohas (21)
What I've got feelings (131)
Study about IT & Media (55)
How to work (22)
On the road (31)
Girl's talk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