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 Apple-cat's cosy room

나의 성장...

Day log 2009. 11. 23. 19:57 by applecat
오늘 올해를 마감하는 '나의 실적/역량 평가서' 작성을 완료했다.
평가서 작성을 하다보니, 나는 참 이제껏 교만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껏 나는 항상 100점짜리라고 생각했는데, 평가서를 쓰다보니 내가 100점이 아닌 항목도 많았던 것이다. 항목은 예전과 같은데 ;;; 그래도 뭐 일단 점수는 좋게 줄 수밖에 없었다. 왠지 나만 낮을 것 같아서... ^^;

올 2월에 있었던 1차 개편을 큰 기점으로 네이트 뉴스는 비약적인 발전을 해온 것 같다. 급기야 이번주 M/S는 21.55%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런 상황에서 모포탈이 조금 더 받쳐준다면, 훨씬 더 좋은 성과가 날 것은 뻔한 일 같다.

하지만 이렇게 네이트 뉴스가 발전할수록 나는 가슴 한가운데가 조금 쓸쓸하다...
왜냐면 이번 2월 개편 때 '내가 고민했던 뉴스'를 일단 사이트에 다 넣어 구현했고, 그 뒤로는 '이제 뭐해야 하지?' 라는 생각이 계속 들기 때문이다. 뭐랄까... 일단 수치가 올라가고 나면 재미가 없다. (이야기 쉼터 소장님이 이런 생각 갖지 말랬는데...) 뭔가 찾으면 할 것은 더욱 많겠지만, 네이트 뉴스만의 엣지를 아직 발견하고 발전시키지는 못한 것 같다. 그것만 하면 더욱 좋은 성과를 낼 것 같은데... 뭐 그건 천천히... ^^

사실... 나는 이제까지 나름의 큰 작업들만 해서 잔 작업들은 별로 흥미를 못느끼는 것 같기도 하고... 할 이유가 뚜렷하지 않은 작업들은 좀 깔보는 경향이 있는 것 같고... 사실 지금도 조금씩 손봐야하는 곳은 많은데, 이제 나도 귀차니즘이 생겨서 일일히 다 하기 싫은 것 같다. 가끔 구멍이 보이는데, 그냥 모른척 해버리는 경우도 생긴다 ㅜㅜ 진짜 이러면 안되는데.... ㅜㅜ

이렇게 생각하니, 오히려 올해 나는 성장을 별로 하지 못한 것 같다는 솔직한 생각이 들고,
오히려 '견뎌내는 법'을 더 많이 배운 것 같기도 하다. (하긴, 이것도 어찌보면 사회생활의 큰 성장이지)

이런 상황에서 다른 디바이스에 대한 업무를 맡은 것은 정말 잘 된 일이 아닌가 싶다.
'네티즌이 원하는 것'을 새로운 견지에서 고민할 수 있으니까...

내년에는 (1) 시장환경에 대한 insight, (2) 비전을 세우는 것, 그리고 (3) 커뮤니케이션의 노련함 등을 더욱 키우고 싶다.

아... 그리고... 수치에 대한 욕심, 아니 집착은 버리자. 쉽지 않겠지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쑥 자라나는 새나라의 어린이 계를 기대할게. 건강을 항상 일순위에 두는거 잊지 말고!

    2009.11.26 16:33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 504 
분류 전체보기 (504)
Apple-Cat (9)
Day log (200)
Life as Rohas (21)
What I've got feelings (131)
Study about IT & Media (55)
How to work (22)
On the road (31)
Girl's talk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