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 Apple-cat's cosy room

'파티스리 몬'의 교훈

What I've got feelings 2009. 1. 27. 14:38 by applecat




오랜만의 긴 연휴라 긴장이 풀려서 그런가... 계속 감기몸살로 누워있었다.
자다깨다를 반복하며 그나마 읽은 만화책이 '파티스리 몬' 6권.
일본엔 10권까지 나왔다든데... 우리나라엔 왜 아직 6권까지밖에 안나온 게냐...

어쨌든, '파티스리 몬'에 나온 이야기 중... 다 알면서도 감명받은 것은...
누구에게나 바꾸고 싶은게 있는데, 남을 바꾸기란 너무나도 힘들다는 이야기.
결국 '바꾸고 싶은 수많은 것들 중에 가장 쉽게 바꿀 수 있는 것은 바로 자기 자신' 이란다.

그래, 그런 것이다.
그런데 나는 그 쉬운 것 하나 조차도 바꾸지 못하고, 왜이리 항상 엄살을 피우는지...
뭐... 힘내는 수밖에 없다!

올해 목표한 것에 아직 근접하지도 못했지만...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며... 꾸준히... 노력하자!

+) 최근 T와 바비킴의 노래가 새로 나왔는데, 이런 연휴때 혼자 일하다가 막 눈물 흘린다.
   특히 바비킴 '사랑.. 그놈' 이 나오면, 눈물이 주르륵... 한살 더 먹었는데도 이놈의 주책...

+) 한달여 남은 이번 프로젝트는 내 개인적으로는 지금까지의 것들 중에 가장 힘든
   프로젝트였지만, 나름 서비스 기초에 대한 공부와 마음가짐을 새로 할 수 있었다.
   더 어른스런 모습으로... 포용력있는 모습을 가지고... 이제 한달만 더 고생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ominglife.tistory.com BlogIcon Y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언제든지 맘만 먹으면 바꿀수 있는 건 자신일 터인데,
    그걸 알지만서도 정작 사소한 것들조차 바꾸기란 어려워요.
    조금씩 뭔가를 변화시키는 힘.. 그게 근성일까요.

    2009.01.27 17:46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hsj2582.do BlogIcon 로베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옹 저도 파티스리몬 본거같은데... 전혀 기억이...

    2009.04.26 02:38

분류 전체보기 (504)
Apple-Cat (9)
Day log (200)
Life as Rohas (21)
What I've got feelings (131)
Study about IT & Media (55)
How to work (22)
On the road (31)
Girl's talk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