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 Apple-cat's cosy room

20자평: 시각적 쾌락의 향연, 역사는 증발  (★☆☆☆☆)

300명 스파르타군이 100만 페르시안군과 용맹하게 맞서 싸운다. 그들은 애국심으로 똘똘 뭉쳐있다.

메가박스 디지털영화관에서 봐서 그런지, 잔인한 장면에서는 좀 견디기 힘들었다. 디지털 영화관 좋드만~

주몽이 역사 드라마가 아닌 판타지인 것처럼, 이 영화 또한 판타지인듯. 편향성이 너무 심해서 약간 역겨운 느낌마저 들었다. (주몽은 재밌었는데 ;;)

특히 페르시안 군대를 다 괴물로 그려버린 것은... 좀 아닌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옛날 우리 할무니가 북한 사람들을 '빨갱이'라고 했던거랑 같은 이치잖아. 이란(과거 페르시아) 사람들이 보면 화날만하지 않겠엉?

영화속에 계속 나오는 'freedom/reason' 등의 말도 어색했다. 우리가 기존에 배운건 이성은 아테네, 군국주의은 스파르타 아니었나? (역사교육의 한계가 있긴 하지만...) 게다가 스파르타는 귀족정치를 실시했고, 오히려 노예가 더 많았던 것으로 배운 것 외운 것 같은데...

역사 드라마, 영화 속의 '선민의식' '자민족 중심주의' 는 이제 그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4ant.com BlogIcon 1004an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이 따로 있는거 아닌가요? 거기에 기초해서 영화를 만들었다면 굳이 영화에까지 대입하는 건.. 아무튼 스파르타란 국가가 몹쓸 국가였다고 배운 기억은 저도 가지고 있어요.

    2007.03.21 19:20
    • Favicon of https://applecat.tistory.com BlogIcon applecat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만화가 원작이군요. 그건 몰랐어요 ㅎㅎ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만화를 함 읽어볼까.. 그건 더 고민을 해야겠어요 ㅎㅎㅎ

      2007.03.21 20:15 신고

분류 전체보기 (504)
Apple-Cat (9)
Day log (200)
Life as Rohas (21)
What I've got feelings (131)
Study about IT & Media (55)
How to work (22)
On the road (31)
Girl's talk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