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ㅅⓛ=) Apple-cat's cosy room

쿨하게 사는 법

What I've got feelings 2003. 10. 1. 22:14 by applecat

쿨하게 사는 법 (psymetheus.blogspot.com)

‘쿨하게~ 가슴은 뜨겁게, 어차피 내멋대로 사는 세상 쿨하게~’
요즘 인기있는 한 드라마의 주제가다. 이 노래를 조금 더 들어보자.
‘눈치만 보며 그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고말지 그렇게 못살지~,
그런 나원래 그렇고 그런 너를 보며~ 너와는 달라 폼나게 살고 싶을뿐~’

드라마를 보는 내내 이 노래를 듣다보면, 과연 ‘쿨하게 사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의문이 절로 생긴다. 다들 쿨하기를 열망하지만 진짜 쿨한 것이 어떤 것인지 모르지 않은가. 얼마전 방송되었던 ‘장미의 전쟁’ 특집편을 보면 ‘쿨하다’는 것이 얼마나 다른 모습으로 사람들에게 각인되어 있는지 알려준다. 그 프로그램에서 한 남학생이 “전 쿨한 사람을 좋아해요”라고 했는데 그 자리에 있던 대부분의 여자 연예인이 자신을 쿨하다고 생각했던 웃긴 일화가 있는 것이다.

고등학교 시절, 무명 시인이었던 한 국어 선생님은 이형기의 ‘낙화’라는 시를 읽어주며 자신의 첫사랑 이야기를 해주었다. 대학시절 뜨겁게 사랑했던 사람이지만 그녀가 헤어지자고 할 때 자신은 깨끗이, 즉 쿨하게 물러났다는 것이다. 그 시구처럼 ‘가야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뒤돌아섰기에 그는 그녀에게 ‘아름다운 존재’로 기억될 수 있을 것이라 했다.

이 이야기를 들었을 당시에는 그 선생님이 참 멋있어 보였다. ‘그렇지. 다른 것은 몰라도 연애만큼은 쿨하게 해야지.’라는 다짐도 남몰래 했다. 하지만 몇번 안되는 연애경험을 쌓으며 이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깨닫게 되었다. 헤어진 연인에게 집착하고, 헤어진 후에도 그의 이메일을 열어본다거나 그의 음성을 듣는 나 자신을 볼 때마다 그렇게 한심할 수가 없었다. ‘미련덩어리’라는 말로 나 자신을 비하하기도 했다.

‘섹스 & 시티’라는 미국 시트콤을 보면 주인공 켈리가 자신이 2년 동안 사귀었던 남자친구 빅과 헤어지는 장면이 나온다. 그녀와 헤어진지 6개월도 채 안되 그에게는 새 여자친구가 생겼고, 그것을 알게된 캘리는 ‘해리와 샐리’의 그네들처럼 자신들도 친구가 되기를 희망한다. 연인이 아닌 친구로서의 첫만남. 그 자리에서 캘리는 빅이 새 여자친구와 약혼을 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그 자리를 뛰쳐 나간다.

며칠 뒤 캘리는 빅의 약혼식 초대장을 받는다. 대망의 약혼식날, 고민끝에 그녀는 이전에 본 한 영화에서처럼 “Your girl is lovely(약혼녀가 참 이쁘네요)”라는 말을 빅에게 하며 쿨하게 헤어지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빅과 마주친 순간 툭 튀어나온 말은 “Why it wasn’t me?(왜 저는 안되죠?)”라는 말이었다. 그리고 약혼녀가 보는 앞에서 심술궂게 빅의 얼굴을 쓰다듬는다. 대답을 하지 못하고 머뭇거리는 빅 앞에서 그녀는 끝내 “Your girl is lovely”라는 말을 하며 돌아서지만 씁쓸함을 감추지 못한다.

주인공 캘리는 미국의 유망한 칼럼리스트이고 그 누구보다도 쿨하게 사는 법을 잘 알고 있는 여자이다. 하지만 ‘너없이도 잘 산다’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헤어진 연인에게 친구로 지내자는 마음에도 없는 제의를 한 그녀보다, 빅의 여자친구의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아 실수를 연발하던 그녀의 모습이 더 사랑스러워 보이는 까닭은 무엇일까? 또, 헤어진 연인의 약혼식장 앞에서 무리하게 쿨한 이야기를 하려는 그녀보다, 약혼녀 앞에서 빅의 얼굴을 쓰다듬는 심술궂은 그녀가 더 사랑스러워 보이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

그 시트콤을 보며 ‘쿨하게 산다’는 것은 ‘솔직한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것의 다른 말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다.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개인주의적으로 아니 조금은 이기적으로 살기를 갈망하는 우리의 ‘쿨족’이 사실은 단순히 ‘폼나기’ 위해 자신이 아닌 다른 모습으로 사는 함정에 빠져있는 것은 아닐까? 마치 우리가 거울속에서 늘 단정한 모습을 하고 있듯이 말이다. 실제 부스스한 모습은 감춘채 남에게는 거울속의 단정한 모습만을 보여주려는 ‘쿨족’보다 자신의 모든 모습을 솔직히 보여주고 자유로운 삶을 사는 ‘쿨족’이 그립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497 498 499 500 501 502 503 504 
분류 전체보기 (504)
Apple-Cat (9)
Day log (200)
Life as Rohas (21)
What I've got feelings (131)
Study about IT & Media (55)
How to work (22)
On the road (31)
Girl's talk (33)